홈 > 게시판 > 공지사항
 
 
[전체 : 41 건] [현재 1 / 1 쪽] [로그인]
베이비네임스 2012-06-15
[칼럼] 2012년 상반기 영어이름 1위 남자이름-William(윌리엄) 여자이름-Selena(셀레나) 1174
2012년 가장 많이 선택한 영어이름
1위 남자이름-William(윌리엄) 여자이름-Selena(셀레나)
 
2012년 신생아를 기준으로 가장 많이 선택한 영어이름 1위는 남자의 경우 윌리엄, 여자는 세레나로 밝혀졌다. 베이비네임스(babynames.co.kr)는 2012년 신생아 600명을 대상으로 영어이름을 지어준 결과 부모들이 가장 선호한 이름은 남자의 경우 1위 William(윌리엄), 2위 Justin (저스틴), 3위 Curtis(커티스) 순으로 나타났으며 여자이름은 1위 Selena(세린나), 2위 Audrey(오드리), 3위 Lucy(루시)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인이 선호하는 영어이름
남자 영어이름
여자 영어이름
1위 William (윌리엄)
1위 Selena (셀레나)
2위 Justin (저스틴)
2위 Audrey (오드리)
3위 Curtis (커티스)
3위 Lucy (루시)
4위 Melvin (멀빈)
4위 Sophia (소피아)
5위 Grant (그랜트)
5위 Helen (헬렌)
6위 Hyman (헤이먼)
6위 Katherine (케서린)
7위 Noah (노아)
7위 Ava (에바)
8위 Charles (찰스)
8위 Violet (바이올릿)
9위 Mason (메이선)
9위 Claire (클레어)
10위 Isaac (이삭)
10위 Grace (그레이스)
 
남자이름의 경우 윌리엄, 찰스 등과 같이 영국 왕족의 고귀함을 나타내는 이름과 저스틴(정의로움), 커티스(공손함), 멀빈(점잖은)과 같이 무게감 있는 이름을 선호하고 여자이름의 경우 셀레나(달과 같은), 루시(빛), 소피(지혜) 등과 같이 부르기 좋고 부드러우며 밝은 이미지의 이름을 많이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비네임스(babynames.co.kr) 박상원 원장에 따르면 최근엔 역으로 미국이나 유럽에서 사주에 맞는 영어이름을 신청하는 부모님들이 많다고 한다. 최근 미(美)상류층에서 동양풍수에 입각한 실내 인테리어가 널리 알려지면서 이름도 사주에 맞게 지으려 작명을 신청하는데 한인2세나 유학중인 한인부부들이 많다고 한다. 또한 우리나라 사람이 선호하는 영어이름은 미국에서 선호하는 이름과 다소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美) 작명사이트 베이비네임스(babynames.com)에 의하면 2011년에 미국에서 가장 많이 선택한 영어이름은 남자 1위 Liam, 2위 Noah, 3위 Aden이였으며 여자는 1위 Charlotte, 2위 Sophia, 3위 Amelia순이었다.

 
미국인이 선호하는 영어이름
남자 영어이름
여자 영어이름
1위 Liam (리암)
1위 Charlotte (샤롯)
2위 Noah (노아)
2위 Sophia (소피아)
3위 Aden (에든)
3위 Amelia (에밀리아)
4위 Jackson (잭슨)
4위 Olivia (올리비아)
5위 Caleb (케이럽)
5위 Ava (애바)
6위 Oliver (올리버)
6위 Lily (릴리)
7위 Grayson (그레이손)
7위 Emma (엠마)
8위 Ethan (에쓴)
8위 Scarlet (스칼렛)
9위 Alexander (알랙산더)
9위 Audrey (오드리)
10위 Owen (오웬)
10위 Harper (하퍼)
 
한국과 미국 모두에서 10위권 안에 함께 들어온 남자이름은 Noah 여자이름은 Sophia, Ava, Audrey였다. 베이비네임스에 의하면 영어이름을 짓는 부모들이 깊은 지식이 부족한 가운데 여자 아이에게 남자이름을 쓰는 경우도 많고 개나 고양이등 동물에게 쓰는 이름을 예쁘다고 무턱대고 쓰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베이비네임스 박상원 원장은 좋은 이름은 어떤 이름이냐는 질문에 이름은 부르기 좋고 뜻이 좋으면 좋은 이름입니다. 이름에 밝은 소명을 부여하고 스스로 자부심이 있으면 얼마나 밝고 희망찬 기운을 이름에서 많이 받을 수 있겠습니까? 라며 대답했다. 

 
출처 : 베이비네임스 (babynames.co.kr)
[칼럼] 천부경이 만든 최고의 문화 한글
[칼럼] 이름으로 본 강호동